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경원 “공수처는 장기집권사령부…절대 불가”
“10월 항쟁 지금부터 시작”…민주당 “하늘이 두쪽 나도 검찰개혁”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0/15 [11:57]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여권이 검찰개혁의 한 부분으로 추진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장기집권사령부인 공수처는 절대 불가하다”고 강하게 반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위선과 무능, 독재의 열차를 멈춰 세워야 한다”면서 이처럼 강조했다.

 

그는 “조국 임명 강행은 이 정권의 무능·위선·독재 야욕이 응축된 상징적 사건에 불과하다”면서 “여전히 국정은 아마추어에 의해 포위되어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조국 전 민정수석이 스스로 개혁의 불쏘시개라고 참칭하며 아름다운 퇴장을 연출하려고 애를 썼지만, 실상은 정권 몰락과 국민 심판이 두려운 나머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10월 항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이 공수처 설치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면서 여야 합의에 의한 공수처 설치는 물 건너가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검찰 개혁안도 결국 입법사항으로 의회에서 야당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처리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다.

 

만에 하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을 제외하고 처리를 시도한다 하더라도 바른미래당마저 반대하는 상황에서 통과는 불가능하다.

 

하지만 여당은 “하늘이 두쪽 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면서 핵심 키(key)로 공수처 설치를 제시했다.

 

일단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지난번 패스트트랙을 상정한 야당들과 더 긴밀히 상의하고 정성을 다해 야당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힘을 합쳐 공수처를 설치하겠다고 다짐한 셈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5 [11:5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