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경원 쳐낸 黃…총선 앞두고 친정체제 구축
한국당 최고위서 羅 원내대표 임기연장 불가 결정
 
이숙연 기자 기사입력  2019/12/04 [10:30]


“재신임을 묻겠다. 중요한 것은 의원들의 의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말에는 힘이 넘쳤다. 자신의 재신임 여부를 묻고 경선 없이 내년 총선까지 원내대표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가 느껴졌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의 존재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칼날에 한낱 이슬로 사라지게 됐다.

 

3일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연장 여부에 대한 최고위 심의 결과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임기 연장을 안 하기로 한 이유는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원내대표의) 임기가 끝났고 경선하겠다는 사람이 나왔다”면서 “원칙대로 한 것”이라고 못박았다.

 

한국당에서는 이날 강석호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했고, 유기준 의원과 심재철 의원도 출마를 선언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는 10일로 1년 임기가 끝나지만 한국당 당규에 따라 의원총회의 결정에 의해 내년 4월 총선까지 원내대표직을 연장할 수 있었지만 최고위 결정으로 임기연장이 무산됐다.

 

나 원내대표는 4일 최고위에 불참하며 불편한 심기를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그간 한국당 안팎에서는 나 원내대표의 리더십과 협상력에 대한 불만이 쏟아졌다. 패스트트랙 지정 사태 이후 뚜렷한 전략없이 이리저리 끌려다니다 강경투쟁으로 귀결되는 등 ‘전략없는 전략가’라는 비판을 받았다.

 

최근에는 나 원내대표가 여권의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를 막기 위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했으나 민식이 법 등 민생법안과 선을 긋지 못하면서 여론의 강한 비난을 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부랴부랴 “민식이법은 필리버스터 대상이 아니다”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여론은 싸늘하게 식은 뒤였다.

 

황 대표가 나 원내대표를 원내대표직에서 끌어내리면서 총선을 앞두고 황 대표의 친정체제가 강화되는 모습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4 [10:3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