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동산 문제 둘러싸고 이재명 vs 정세균 진검승부
“전직 총리 책임” vs “지자체도 할 일 많았어”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1/05/11 [10:42]
부동산 정책 실패의 책임을 둘러싼 여권 대선주자들의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직 국무총리의 책임이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경기도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이 많았다”고 맞받아쳤다.
 
정 전 총리는 11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광화문포럼에 참석해 기조강연을 마치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당연히 (총리들의) 책임이 있다.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정 전 총리는 “아마 지자체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이 많았을 것”이라며 이 지사를 정면 겨냥했다.
 
정 전 총리는 “여기서부터는 말을 조심해야겠다”며 말을 아꼈지만 다분히 부동산 정책 실패의 책임을 이 지사와 나눠 안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현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언급하고 “그동안 대통령이 강조하신 '부동산으로 돈 벌 수 없게 하겠다', '평생 주택 공급 방안 강구' 등 말씀에 모든 답이 들어 있음에도 해당 관료들이 신속하고 성실하게 이 미션을 수행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집권 여당의 개혁 의제들이 관료의 저항과 사보타주에 번번이 좌절돼 온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가 표면적으로는 비판한 것은 '고위 관료'지만, 그 관료들을 통솔했던 이낙연·정세균 전 총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 측은 이낙연·정세균 전 총리에 대한 책임 추궁과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익명의 이재명계 의원은 이날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이·정 전 총리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두 인사의 설전은 여권 내 대권을 향한 치열한 경쟁으로 해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11 [10:4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