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오수 청문회 시작부터 삐걱…“이게 독재”
증인·참고인 채택 놓고 與野 격돌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5/26 [16:53]

여야가 2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의 증인·참고인 채택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1일 단독으로 법사위를 열고 서민 단국대 교수와 김필성 변호사 등 2명을 참고인으로 의결한 것을 놓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의제기를 했기 때문이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민주당은 합의되지도 않은 인사를 포함해 참고인을 선정했다”고 반발했다.
 
유 의원은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증인·참고인과 관련해 처음 요청한 24명에서 10명으로 줄여 제안했고, 결국엔 증인으로 박준영 변호사 1명, 참고인으로는 2명을 요청했지만 거부됐다”고 불만을 표했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조국·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 박준영 변호사 등 6명과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을 신청했다.
 
또한 참고인으로 ‘조국 흑서’의 공동저자인 서민 교수와 권경애 변호사 등 3명도 요구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해당 인물들이 현재 수사·재판 중인 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이유로 수락하지 않았다.
 
이후 단독으로 법사위를 연 민주당은 서 교수와 민주당 측이 선정한 김 변호사를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은 증인·참고인 채택은 합의 처리하겠다고 했고, 이 과정에서 저희는 ‘박준영 변호사 1명 정도는 증인으로 받아줘야 한다’고 하지 않았느냐”면서 “이런 게 독재”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주장에 선을 긋고 국회법에 따른 적법한 의결 절차였다는 점을 거듭해서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26 [16:5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