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준석 돌풍 끝에 1위 차지…중진들 ‘李風’에 고민
나경원·주호영·홍문표·조경태 순 통과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5/28 [10:21]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당 대표 선거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다만 초선 의원들은 컷오프 탈락하며 초선의 난(亂)은 ‘찻잔 속의 태풍’에 그쳤다.
 
28일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 예비경선(컷오프)을 이 전 최고위원이 나경원 전 의원, 주호영 의원 등을 꺾고 당 대표 선거 예선 1위를 차지했다.
 
후보별 순위와 득표율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복수의 관계자는 이 전 최고위원이 1위(41%)에 올랐다고 말했다.
 
김웅·김은혜 등 초선 의원 등으로 표가 분산됐을 것을 감안했을 때 과반수 득표도 가능했음을 증명해 보인 것이다.
 
다만 두 초선 의원이 컷오프 탈락하며 이 전 최고위원이 받을 탄력도 다소 약해졌을 것으로 보인다.
 
중진들의 득표율을 살펴보면 나 전 의원(2위, 29%), 주 의원(3위, 15%), 홍문표 의원(4위, 5%), 조경태 의원(5위, 4%) 순으로 나타났다.
 
1위를 기록한 이 전 최고위원은 자신감을 내비치며 “네거티브 없이 비전과 미래로 승부하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본선에서는 중진들이 각자 세 결집과 단일화에 나설 것으로 보여 이 전 최고위원에게는 험로가 예상된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를 중심으로 뭉칠 경우 이 전 최고위원의 당선확률이 낮아진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28 [10:21]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