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명진 "바른정당, 나가면 책임 면하나"
'보수' 이름아래 진정한 혁신 경쟁 나서야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7/01/24 [13:47]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창당하는 바른정당을 겨냥해 "박근혜 정부에 대해 같이 책임져야 하는데 나간다고 해서 책임 면해지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새누리당은 최순실 국정 농단에 책임질 의원들이 있어서 인적청산을 했는데 바른정당에도 책임질 분들이 있다며 정조준했다.

 

그는 "김무성 전 대표는 2년 가까이 당을 했고, '박 대통령은 하늘이 내려 주신 선물이다, 헌신하겠다"라고 했다"면서 "박 대통령을 징계하라고 하기 전에 제대로 보좌했는지 반성 먼저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입장하고 있다.     © nbs 

 

그는 바른정당과의 합당 가능성을 단호히 일축했다. 인 비대위원장은 "계파 청산이 안돼서 나갔다고 하는데 지금 우리 당은 분당하려고 했던 이유가 해소됐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그다음은 그분들이 판단할 일"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당대당 통합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에게 손짓을 보낸 것이다. 대선이라는 큰 계획 앞에서 대승적으로 통합하자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바른정당이 이날 정식으로 창당하지만 현재 대선후보 지지군으로 봤을 때 유력 대선후보는 없는 실정이다. 빅텐트론과 제3지대를 내세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강한 러브콜을 보내고 있지만 반 전 총장은 이리저리 입당 가능성을 타진하기만 할 뿐 뚜렷한 입당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설 연휴 전에 최대한 몸값을 끌어올린 뒤 지분을 극대화하여 바람몰이에 나선다는 것이 반 전 총장 측 계획이다.

 

바른정당은 이에 호응하여 반 전 총장의 캠프에 당내 인사들을 대거 파견하는 한편 새누리당과의 경쟁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다.

 

실제로 새누리당에선 박순자 의원에 이어 홍철호 의원이 24일 탈당을 결심하고 바른정당행을 택하는 등 추가 탈당이 이어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추가 탈당 규모에 따라 정계개편의 중심추도 이동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인 비대위원장의 직격탄은 바른정당이 새겨들어야 할 대목이다.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은 불과 한달 전까지도 새누리당 소속이었다. 19대 총선을 거쳐 20대 총선까지 박근혜 대통령을 내세운 마케팅으로 박 대통령의 덕을 톡톡히 본 사람들이 이제와서 박 대통령을 핑계로 탈당을 하는 것이 말이 안 된다는 것이다.

 

정치란 원칙과 신의가 가장 중요한데 바른정당 구성원들은 이를 저버렸다. 국민들이 외면해도 별 수 없을 정도로 멀리 가버렸다. 하지만 결국 대선이라는 큰 그림 안에서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이 '보수'의 이름으로 만나게 될 것임을 감안할 때 지나치게 감정을 상하는 것은 좋지 않다. 바른정당은 새누리당을 향한 공세를 멈추고, 진정한 혁신 경쟁에 나서야 할 때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24 [13:4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